ediya coffee

ALWAYS BESIDE YOU EDIYA COFFEE

HOME EDIYA COFFEE 사회 공헌

사회 공헌

“올 연말 기부 크게 줄어...‘이디야의 동행 2016’ 지원규모 늘려 진행”
이디야, ‘이디야의 동행 2016’ 나눔 행사 열어

- 올해 연탄가격↑ 지원↓… 이디야, 정릉3동 일대서 나눔 행사 진행 - 연탄값보다 비싼 배달비용 대신 임직원 직접 배달… ”나눔의 불씨 지핀다” - 30일 성북구청서 물품 전달식 진행… 쌀·김치·라면 등 300세대 전달 예정
EDDIYA COFFEE 따뜻한 겨울 이디야 동행 2016 사랑의 겨울나기 연탄 나눔 행사 이미지

대한민국 대표 커피브랜드 이디야커피(대표이사 회장 문창기)가 30일 성북구 정릉3동에서 소외된 이웃에게 물품을 지원하는 나눔 행사인 ‘이디야의 동행 2016’을 진행했다.

이번 나눔 행사는 한 해 동안 고객들에게 받은 사랑을 주변의 이웃들과 나누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규모를 키워 연탄, 쌀, 김장김치, 방한내복 등 총 7,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준비했다.

연탄 전달은 이디야커피 본사 전 임직원 200여명이 참여, 4,000개의 연탄을 직접 각 가정에 전달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쌀과 김장김치, 방한내복 등은 성북구청(구청장 김영배)에 전달돼 소외계층 300세대에게 나눌 예정이다.

이디야커피의 연말 나눔 봉사 활동은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2011년도부터 매년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는 봉사활동이다. 특히 금년부터는 영남사업부 임직원들도 이웃에 전달할 김장김치를 직접 담그는 등 의미를 더하는 한편, 지역사회에 나눔의 정신을 전했다.

문창기 이디야커피 회장은 “유독 추운 겨울이 될 것이라는 올해, 소외된 이웃을 향한 나눔의 손길이 예전보다 많이 줄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내부 임직원과 협의한 결과 지원을 확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며, “여러 사회적 상황에도 소외계층에 대한 사랑의 손길은 계속해서 이어져야 한다는 이디야의 철학을 바탕으로, 이번 작은 나눔 활동이 우리 사회에 온기를 전하는 불씨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올 연말 전국적으로 사랑의 손길이 크게 줄며 더욱 추운 겨울이 되고 있다. 연말이면 활발하던 지원의 손길이 어지러운 정국의 영향, 경기 침체 등 이유로 관심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 연탄은행에 따르면 지난 10월부터 2달간 연탄 기부는 지난해에 비해 36% 감소했지만 연탄 가격은 15%이상 늘었다. 또한 연탄 배달에 대한 비용도 만만치 않은 상황.

연탄 판매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연탄 기부가 크게 줄고 있지만 정작 연탄 값은 작년에 비해 크게 오르며 극소외 계층에게는 더욱 추운 겨울이 되고 있다”며, “아직까지 전국에는 15만 가구 이상이 연탄으로 난방을 하고 있지만 지금의 상황으로는 올 겨울을 나기에 턱 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소외계층에게는 연탄 비용뿐 아니라 배달에 대한 비용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전국에서 연탄을 주 난방 연료로 사용하는 가구는 약15만 이상으로 주로 쪽방 거주민이나 노인 등 극 소외계층이 대부분이다. 유독 추운 겨울이 될 것이라는 관측 아래 소외계층들에 대한 관심이 더욱 절실히 필요한 상황으로 이디야가 나눔 행사를 보다 큰 규모로 확대한 이유다.